본문 바로가기

영화 보고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My Blueberry Nights)



처가 양수검사를 받고 온 토요일에 하루정도는 꼼작하지 않고 안정을 취해야 한다기에 집에서 같이 뒹굴거리다가 LG U+ TV에 무료로 풀려있는 영화 중에 왕가위 감독의 작품이 눈에 띄기에 보게 되었다.

2007년도 작품으로 국내에는 2008년에 개봉했다는데, 왕가위 감독에 다리우스 콘쥐(Darius Khondji)의 촬영이라니 개인적으로는 한창 영화에 빠져서 영화 잡지 <키노>가 제시하는 영화적 담론들에 빠져 지냈던 15년전의 추억을 새길 수 있는 영화였다. 영화는 왕가위의 전작들과 매우 비슷한 느낌이었으며 다리우스 콘쥐의 영상미가 더해지고, 출연진만 서양인으로 바뀐 느낌이다.

노라 존스(Norah Jones)라는 정상의 재즈 가수가 주연이라는 점도 범상치 않았지만, 주드 로(Jude Law)와 나탈리 포트만(Natalie Portman), 레이첼 웨이즈(Rachel Weisz)까지 화려한 배우들이 작은 배역에 만족하고 출연한 점이 남달랐다.

사랑과 배신 후에 성장에 대한 영화였는데, 잔잔하지만 여운은 오래 남을 것 같다.

'영화 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럭키 넘버 슬레븐(Lucky Number Slevin)  (0) 2011.11.06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My Blueberry Nights)  (0) 2011.10.31
오직 그대만  (0) 2011.10.17
완득이  (0) 2011.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