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보고

설국열차



설국열차


영화는 영화관에서 봐야지 제대로 즐기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돌쟁이 아기가 있다보니까 한동안 극장 나들이는 꿈도 못꾸고 있었는데, 지난 15일에 부모님께서 하룻밤동안 아이를 맡아주신 덕분에 집앞 CGV로 달려가 심야에 봉준호 감독의 신작 <설국열차>를 볼 수 있었다.


잘 알려진 영미권 배우들이 주,조연으로 출연하며, 기본 대사들이 영어였기에 감독의 헐리우드 진출작인줄 알았는데, 영화를 보고온 뒤에 정보를 찾아보니 감독의 첫 영어권 데뷔작이긴 하지만, 연출과 제작 뿐만 아니라 투자배급까지 한국에서 시작된 글로벌 프로젝트였다고 한다.


한국 영화치고는 엄청난 제작비가 투입된 것이겠지만, 헐리우드와 비교하면 저예산이었을텐데 괜찮은 영화를 완성한 것 같다. 무엇보다 배우들의 연기들이 좋았으며 그들의 캐릭터와 개성들이 잘 나타났고, 볼만한 장면들이 많았다. 논리적으로 말이 안되는 부분도 있고, 러닝타임 때문인지 중간 진행을 대충 넘기는 등 아쉬운 부분이 없지 않았지만, 영화를 전체적으로 즐기는데 있어서 방해가 될 정도는 아니었다. 


다만 '봉준호 감독의 영화'라고 놓고보자면, 아쉬움이 작지 않았다.


'영화 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숨바꼭질  (0) 2013.08.27
설국열차  (0) 2013.08.19
럭키 넘버 슬레븐(Lucky Number Slevin)  (0) 2011.11.06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My Blueberry Nights)  (0) 2011.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