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보고

호우시절



태어나서 지금까지 봐왔던 수많은 영화들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한국영화를 꼽으라고 한다면, 주저 없이 허진호 감독의 데뷔작인 <8월의 크리스마스>를 고를 것이다. DVD를 소장하고 있으면서, 무려 스무번 가까이 돌려보면서도, 전혀 지루함 없이 매우 만족했던 영화다.

하지만 그런 이유로 허진호 감독의 신작을 접하게 될 때는 기대치가 매우 높아져 버린다. 감독의 이름을 듣지 않고 봤었다면 그럭저럭 만족했을 지도 모르겠지만, 허진호 감독의 영화였기에 실망이었다.

섬세하고 풋풋하긴 했지만, 지루할 정도의 진부함과 뭔가 모를 어색함이 아쉽다.

감독 : 허진호
촬영 : 김병서
각본 : 허진호  이한얼
배우 : 정우성  고원원  김상호  마소화
한국 2009년

'영화 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트랜스포머 3(Transformers: Dark of the Moon)  (0) 2011.07.22
호우시절  (0) 2009.12.11
애자  (0) 2009.10.03
88분(88 Minutes)  (0) 2009.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