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
2006. 3. 1. 23:41 - ttae

20시간을 넘게 자다.

일어나서 시계를 보니 열한시였다.
처음엔 왜 밖이 깜깜한가 하고 의아했었다.
밤이었다. 20시간 넘게 내리 잤던 것이다.
중간에 한 번 깨지도 않았다.

매일 야근에 주말에도 쉴 틈이 없었기에 많이 피곤해하던 몸상태가 오랜만의 늦잠으로 나아지긴 했지만, 모처럼 쉬는 날을 그냥 낭비한 것 같아서 아깝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87.6 kg  (2) 2006.03.10
블로그를 만든지 보름만에 이런 경사가!  (2) 2006.03.07
아침, 지옥철에서 싫은 사람들  (12) 2006.03.06
20시간을 넘게 자다.  (0) 2006.03.01

댓글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