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미혹, 무엇에 홀려서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것

ttae 2017. 6. 5. 00:26
반응형

블로그에 마지막으로 글을 작성한지 벌써 3년이 지났다.

그리고 어느덧 나는 무엇에 홀려 정신을 차리지 못하지 않는다는 나이를 지났다.


여전히 세상에는 정신 홀릴 것이 많고, 나의 머릿속은 시끄럽다.


중년의 아저씨가 되었지만, 미혹될 수 밖에 없는 것들에 대해 다시 기록을 남기기 시작하고자 한다.



반응형
1 2 3 4 5 6 7 8 9 10 ···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