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
2013. 12. 16. 04:05 - ttae

20개월 아기, 아빠의 표정을 읽다

주말에 너무 많이 잔 탓에 더 피곤했다. 그런 아빠의 얼굴을 한참을 보더니, 이제 20개월된 아들 녀석이 한마디 했다. 


"아빠 표정 안좋아."



벌써부터 표정을 읽고, 그것을 말로 한다는 게 너무 놀라워 칭찬했더니, 아예 노래를 부르고 다닌다. 


아빠가 회사에 가서 없고,  할머니와 지내는 낮 시간에도 계속 아빠의 표정이 안좋았다고 종알대는 모양이다. 

아기 눈치밥 먹이지 말라고, 어머니로부터 한소리 들었다.

댓글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