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시노하라 료코 5

언페어 극장판(アンフェア the movie)

드라마 와 의 극장판 후속작이다. 의 안젤리나 졸리(Angelina Jolie)를 그대로 흉내낸 포스터에서 알 수 있듯 시노하라 료코(篠原涼子)가 연기하는 유키히라 나츠미(雪平夏見)는 딸을 구하기 위한 영웅이 되어 돌아왔다. 극장판인만큼 스케일을 크게 그렸고 시이나 킷페이(椎名桔平)가 주요 인물로 출연하는 등 캐스팅에도 신경을 쓴듯하지만, 김빠진 콜라 맛이 났다. 스페셜을 꽤 재밌게 봤기에 기대했었는데, 실망이었다. 엉성한 이야기 구조와 반전을 위한 반전 등 블록버스터 영화들의 단점들만 잘 이어받은 영화였다. 액션도 볼거리도 없었다. 감독 : 小林義則 촬영 : 大石弘宜 원작 : 秦建日子 각본 : 佐藤嗣麻子 배우 : 篠原涼子 椎名桔平 成宮寛貴 阿部サダヲ 濱田マリ 加藤ローサ 加藤雅也 大杉漣 寺島進 江口洋介 ..

영화 보고 2007.08.25 (2)

누님~아네고~(anego~アネゴ~)

시노하라 료코(篠原涼子)가 노처녀로 나오는 드라마였다. 노다 나오코(野田奈央子, 시노하라 료코 분)는 대기업의 사무직으로 일하고 있으며, 후배 직원들의 고민들을 잘 들어주고 해결해줘서 '아네고(누님)'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32세의 노처녀다. 후배 직원들의 고민 해결에 관한 이야기도 곁들여지기도 했지만, 노처녀가 주인공인 만큼 사랑과 결혼에 대한 고민이 드라마의 주된 내용이었다. 주인공은 엘리트 관료와 맞선을 보기도 하고, 연하의 남자에게 끌리기도 한다. 그리고 절대로 불륜에 빠지지 않겠다는 자신의 다짐과는 달리 다른 사람의 남편과 사랑에 빠지기도 한다. 다른 등장인물들에게도 불륜이 만연되어 있는듯한 모습에 그다지 기분 좋게 본 드라마는 아니였다. 이런저런 방황을 하다가 결국은 10살 연하의 신입사원 쿠로..

드라마 보고 2007.08.18

언페어 스페셜 - 코드 브레이킹~암호해독(アンフェア the special コード・ブレーキング~暗号解読)

드라마 의 스페셜 편이다. 일본에서는 인기가 좋았던 드라마의 경우는 종종 스페셜이라던가 영화로도 제작되기도 하는데, 도 그 중 하나인 것을 보니, 시청률이 꽤 높았던 모양이다. 본 편의 드라마를 보지 못했던 사람들을 위한 배려인지 극 초반은 그동안 있었던 일들을 요약해서 보여줬다. 그리고 자살로 가장되는 전,현직 경찰 간부들의 죽음과 안도 카즈유키(安藤一之, 에이타 분)가 운영했던 복수 사이트가 활동을 다시 시작한 것이 드러나게 되면서 극이 시작되었는데, 본 편 보다 극의 진행은 깔끔하고 재밌었다. 하지만 사건의 결말은 이 번에도 좀 허무했다. 유키히라 나츠미(雪平夏見, 시노하라 료코 분)가 형사가 되는 계기가 되었던 아버지의 죽음에 관한 비밀을 알게된 것은 속 시원하기도 했지만, 속 편 영화가 제작될 ..

기타 2007.06.06

언페어(アンフェア, Unfair)

MBC 드라마 가 이 드라마를 표절했다는 논란으로 국내 언론에도 소개가 되었던 작품이다. 강력반 여형사라는 주인공이라는 것 이외에도 비슷한 설정이 몇가지 있었기 때문인데, 칸사이TV 측에서 "가 를 표절했다고 볼 수 없다." 는 공식 입장을 밝히며, 표절시비는 일단락되었다고 한다. 는 시노하라 료코(篠原涼子)의 드라마였다. 경시청 수사1과의 검거율 넘버원인 유키히라 나츠미(雪平夏見)를 연기하는 시노하라 료코는 드라마 초중반에 두어번 전라의 뒷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원작이 소설인 만큼 탄탄한 이야기 구성일거라 생각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첫 번째 소재였던 소설로 예고하는 연쇄 살인 이야기로만으로 끝냈다면 깔끔했을 것 같지만, 드라마 후반부를 조금 억지스럽게 갖다 붙인 느낌이 들었다. 장르가 장르인 ..

드라마 보고 2007.06.03 (2)

파견의 품격(ハケンの品格)

드라마의 첫머리에 나오는 자막이다. 1986년 노동자 파견법 실행(파견 대상 업무는 한정적) 1991년 버블 붕괴 1997년~1998년 대규모 금융기관의 파탄 잇따름 1999년 파견법개정 (일반사무 파견, 원칙자유화) 2000년 대졸자 취업률, 역사상 최저 2004년 개정파견법 실행 (파견대상업무 제조업으로 확대) 2005년 파견시장규모 4조엔 돌파자막과 함께 나레이션이 흘렀다. 영구불멸로 생각되었던 종신고용, 연공서열이라는 일본의 고용 형태는 빈사상태에 빠져있었다. 계속되는 불황으로 기업은 자체적으로 슬림화하기 위하여 노동력의 아웃소싱을 추진하고, 그 결과 비정규 노동자, 특히, 파견이라고 불리는 인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게 되었다. 현재 파견인구 300만명. 하지만 급료는 시급으로 보너스 없음, 교통비..

드라마 보고 2007.04.22
반응형